도쿄 여행 1일차 by 체리푸딩

최근 주위에서 해외여행을 많이 가길래 여행뽐뿌가 많이와서 

12월 6~9일까지 혼자서 도쿄로 여행을 갔습니다.

사실 비행기가 싼 후쿠오카로 먹으러 갈까했는데 

그것보다 기억에 남는 여행을 하고싶어서 도쿄로 바꿧습니다.

6일에 갔는데 5일에 비행기, 숙박, 유심등 모든걸 신청하고 계획까지 짠 급하게 진행된 여행이었네요.

주목적은 걸즈 앤 판처로 유명한 오아라이가는것 그리고 야마노스스메에 나온 타카오산을 등산하는것 2가지였습니다.

둘다 오덕스럽기 그지없는 목표죠.

3박4일의 일정중 1일차는 아키하바라, 2일째는 오아라이, 3일째는 타카오산, 마지막날은 아키하바라 구경하고 돌아오기

이렇게 급조한 일정표를 가지고 출발했습니다.ㅎㅎ

 

공항에서 비행기 기다리면서 한장 찍었습니다. 

싸게가려고 제주항공 이용하려했는데 JAL을 알아보니 

가격차이가 크게안나서 걍 몇만원더주고 기내식먹자생각해서 JAL타고갔습니다. 

 

DSC08243.JPG

 

기다리며 타코벨에서 치즈 고디타와 나초로 늦은 아침식사를 했습니다. 

 

DSC08244.JPG

 

걍 보이는 데로의 맛입니다. 10시40분비행기라 아침을 못먹어서맛나게먹었네요.

근데 이거먹고 바로 비행기탔는데 비행기 뜨자마자 기내식 나오더군요..


 

숙박은 우에노근처의 이나리초역에있는 적당한 비지니스호텔에서 3박을 했고 18만5천원 정도 냈습니다. 엔화로 17900엔이었어요.

운이 좋았는지 싱글로 예약했는데 더블로 업그레이드 해주셔저 4일동안 편하게 지냈습니다.

 

DSC08250.JPG

 

DSC08251.JPG

 

그리고 이른 저녁을 먹으러 나갔습니다. 

390엔 중화소바라고 써있던데 그게 가게이름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전 간부추볶음정식하고 정어리튀김을 시켰습니다. 

간 특유의 냄새가 조금 나긴했지만 예전부터 먹어보고싶었던 음식이라 맛있게 먹었네요.

 

DSC08252.JPG

 

정어리튀김은 좀 에러;; 비린내가 심하게 났습니다. 그래도 배고프니 마요네즈의 힘을 빌어서 완식했습니다.

 

DSC08256.JPG

 


그리고 아키하바라로 갑니다. 

2년만에 왔는데 여전하더군요. 열심히 구경했습니다.

 

DSC08262.JPG

 

그리고 저녁을 먹으러 고독한 미식가에 나온 검은 텐동을 먹으러
닌교초역 근처의 나카야마로 갔습니다. 

 

DSC08257.JPG

 

맥주시키니 아사히와 간단한 안주를 주더군요. 곤약을 무친건데 하나씩 집어먹기에 나쁘지 않았습니다. 

 

DSC08259.JPG

 

DSC08260.JPG

 

나왔습니다. 

검은 텐동 아나고, 새우, 가지등을 주로 사용했고 검은 소스가 튀김, 밥하고 잘어울려서 엄청 맛있게 먹었습니다.

 

DSC08261.JPG

 

추가로시킨 양파, 연금 튀김입니다. 양파는 달달하고 연근은 아삭아삭하니 맥주안주로 좋았습니다.

이렇게 먹고 숙소로 돌아가서 

다음날 아침부터 오아라이로 가야하기에 바로잤네요.


장난을 잘치는 타카기양, 게으름뱅이 다이어트 by 체리푸딩





















9월초에 홍대서 구입

타카기양의 밀당 하나만으로고 구입할 가치가있습니다.
빨리 나머지권들도 정발돼었으면 하네요.

게으름뱅이 다이어트는 살때는 몰랐는데 매운맛편과 단맛편 중에 매운맛편이 후편이었습니다.
크게 내용이 이어지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많이 아쉽습니다.
좀더 알아보고 사는건데ㅠ 단맛편을 사기엔 생각보다 재미가 없어ㅠ


그래도 요망한 타카기양을 보고있으면 아무래도 상관없습니다. 

웹툰계가 불타건 말건 오늘도 홍대가서 만화책구입 by 체리푸딩


친구랑 홍대CGV서 제이슨본 보고 마루가메제면에서 우동먹고 북새통가서 몇권 집어왔습니다.

1. 백성귀족 4권
 본가가 쌀, 고구마 농사를 해서 그런지 볼때마다 어느정도 공감이 가는 작품입니다. 소여사님의 개그센스는 참 대단해요.

2. 하나씨의 간단요리 2권
 사실 이거땜에 홍대에 약속잡고 간겁니다. 통통한 하나씨가 너무나 귀여운 만화입니다.
 2012년에 삼양에서 1권이 나오고 그대로 절판.. 그후로 당연히 소식이없어서 일본갓을때 원서로 1~3권을 모두 사왔는데 올해초 미우에서 갑자기 정발소식이 들리고 1권이나왔습니다. 너무 기뻐서 그것도 구입해서 집에 1권만 원서, 구판, 신판 3권이있습니다ㅠ
번역은 구판이 더 좋은거 같지만 정발이 계속된다는게 기뻐요. 천천히 음미하면서 읽어야겠습니다.

3. 달콤달콤 찌릿찌릿 4권
 이건 요즘 애니화가 되어서 인지도가 조금 올라갔을지도? 이번 5권은 띠지안의 응모권을 보내면 추첨후 에코백과 파우치를 보내주는 이벤트를 하는데 생각외로 디자인이 이뻐서 응모해보렵니다. 남자라 쓰기엔 거시기 합니다만..

4. 주문배달의 왕자님 6권
대단한 재미가 있는건 아니지만 특이한 배달음식 보는 재미가 있어서 꾸준히 구입하고있습니다.

평소에 음식, 요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있어서 그쪽 만화에 대한 비중이 높네요. 일본 아마존 돌아다니다 보면
아직 정발안된 요리만화가 많은데 더많이 국내에 소개되었으면 좋겠네요.

걍 하던데로 해야지 by 체리푸딩

어릴적부터 만화책을 무척좋아했고 지금도 한달에 10~20권 정도는 구매하고 있습니다.

주로 구입하는 책은 일본 코믹스의 정발판인데 가끔 정말 보고싶지만 정발이 안되는 일본코믹스는

원서를 구입하거나 킨들로 구입해서 얼마안되는 일어실력으로 조금씩 해석하면서 봅니다.

웹툰은 유명하다는걸 몇개찾아봤지만 보다보니 재미없어서 안보게 되고 자연히 돈을 쓰지도 않게 되더군요.

요즘 웹툰쪽에서 큰사건이 터지고 있는데 사건 돌아가는걸지켜보니 점입가경이더군요.

다 불태우자, 자중하자, 좀더 지켜보자등 여러말이 나오고있는데 저는 슬슬 자중하자는 생각을 하고있었는데

오늘 웹툰지망생이 작가들의 추태를 보고 작가로의 길을 포기했다는 그림을 올렸는데 작가들이 그것을

돌려보며 비웃고 노골적으로 깔보는 모습에 정말로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모든작가들이 그런 마인드를 가지고있는건 아니겠지만 저런 사람들이 앞으로도 웹툰계에서 일한다면

전 웹툰이 다 불타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웹툰은 신경끄고 하던데로 홍대가서 맛난거나 사먹고 만화책이나 구입해야겠습니다.

내일 하나씨와 간단요리 2권나온다는데!

원조괴짜가족 11권, 식탐만세, 혼자살아보니 괜찮아 by 체리푸딩

요즘 인터넷으로 웹툰을 많이 보고 킨들이나 이북등으로 많이들 보시는것같은데 
정발안됀 일본원서중에 정말보고싶은건 킨들로 구매해서 보기는 하지만
전 여전히 직접 서점에 가서 만화책을 구입해서 한페이지씩 넘기며 보는것을 선호하는편입니다.
홍대 북새통을 주로 이용하는편입니다. 대학로에서 가기도 편하고 홍대간김에 맛집에서 맛나는것도 먹고 오고 그럽니다.
대학로는 오래살고있지만 밥집은 영 시원찮아서;;

이번에 구입한책은 3권입니다.

1. 언제나 원조 괴짜가족 11권
요즘 홍대갈때마다 한권씩 구입해서 보고있는데 예전의 더티개그는 약해졌지만 케릭터를 이용한 자잘한 재미가 늘어나서 여전히 재밌습니다. 특히 잘먹는 노무가 귀여워요.

2. 식탐 만세, 혼자 살아보니 괜찮아
굉장히 좋아하는 작가인 다카기 나오코씨의 책들
이 작가분 책은 배빵빵 식탐여행으로 접하고 포근한 내용, 재밌는 묘사등에 반해서 나오는 책은 나오자마자 구입하고있습니다.
요즘들어 이분 책이 많이 정발되고있어서 좋아요.
공식홈페이지보면 아직 안나온책이 6권정도있던데 그것들도 어서 나오길 바랍니다.
이번에 나온것은 작가의 요리노하우 및 먹고 사는 이야기를 그린 식탐만세와
지금은 결혼하셨지만 혼자살았을때의 일상을 다룬 혼자 살아보니 괜찮아 2권으로
둘다 조금씩 살펴봤는데 여전한 재미를 보장해 줄 것같습니다.
이글루에 이책을 번역해주는 분이 계신걸로 아는데 덕분에 잘보고있습니다.





1 2